개막식은 2017년 6월 2일 오후 7시 해운대 해변 특설무대에서 열립니다.

가림영역

BIDF2017

김용걸

제 13회 부산국제무용제,
부산愛물들다! 춤으로通하다!

발레리노 김용걸

제8회 BIDF 홍보대사

세계로 가장 높이 도약한 발레리노 김용걸은 27살의 늦은 나이로 오디션을 통해 파리국립오페라 발레단 최초의 동양인 남자 무용수로 입단, 밑바닥에서 최고의 발레리노 `쉬제`에까지 오른다. 서양인에 뒤지지 않는 신체조건과 섬세한 테크닉과 표현력으로 모든 면에서 이상적인 무용수로 평가 받는 김용걸은 유학을 가지 않고 국내에서 실력을 키운 순수 국내파 아티스트다.

국립발레단에 입단하여 데뷔 이후 거의 모든 작품에서 주인공 역할을 맡아 실력을 인정받고, 가벼운 도약과 힘찬 움직임, 섬세한 연기로 관객을 감동시키며 스타 발레리노로 떠오른다.

2000년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자리를 떠나 동양인 발레리노 최초로 `파리 국립오페라 발레단` 에 입성한다. 한국의 주역무용수임을 잊으려 노력했던 군무시절 동양인으로써 서양의 무용 발레를 하면서 우리의 것이 아니기 때문에 더 열정을 가지고 특기와 재능을 찾기 위해 노력하며 성실함으로 연습에 임한 김용걸은 2002년 말에는 `드미 솔리스트`로 당당하게 승급되며, 동양의 떠오르는 발레리노로 주목 받는다.

2005년 동양인 최초로 `솔리스트`에 등급 한 김용걸은 2006년 파리국립오페라 발레단 첫 주역 공연을 가지며, 높이 더 높이 도약한다. 그리고 2010년 [지젤-우리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를 통해 안무가 김용걸로서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 발레리노에서 안무가로 끊임없이 자신을 바꾸어가며 창조적인 예술가로 한 단계 발전 한 김용걸의 모습이 기대된다.